当前位置:首页 > 知识 > 正文

오염수 방류 전에 사놨더니…추석 수산물 선물세트 불티

2023-11-30 12:46:36 知识

홈플러스 49% ↑ 롯데마트 35% ↑ 이마트 11% ↑

김·굴비·냉동 옥돔·갈치 등 대부분 제품 매출 늘어

방류 이전 비축 물량이란 점 부각되며 불안감 준듯

신세계백화점을 찾은 소비자가 매장에서 추석 수산물 선물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신세계백화점




일본 정부가 방류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위해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올해 대형마트의 추석 수산물 선물세트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이번 수산물 선물세트는 방류 이전 비축된 물량으로 구성됐다는 소비자의 인식,오염수방류전에사놨더니추석수산물선물세트불티금 투자 etf ETF 방사능 검사 강화 등 소비자 불안감 차단을 위한 대형마트의 적극적 대응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3일 업계의 따르면 지난달 10~31일 22일 간 홈플러스의 수산물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은 지난해 7월 21일부터 8월 11일까지 22일 동안 매출 대비 49% 증가했다. 예약판매는 올해는 8월 10일, 지난해는 7월 21일 시작됐다. 특히 가격대가 비교적 저렴한 김 매출은 58%가 늘어났다. 고가인 굴비 매출도 24%가 증가하는 등 거의 모든 제품군 매출이 늘어났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롯데마트도 같은 기간 수산물 선물세트 매출이 35% 뛰었다. 냉동 옥돔·굴비·갈치 등의 간편 수산물 매출이 50% 증가했는가 하면 김과 같은 건해산물 매출은 30% 상승했다. 이마트(139480) 재무분석차트영역상세보기의 수산물 선물세트 매출 역시 약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슈에도 추석 수산물 수산물 선물세트 판매가 선전하고 있는 것은 오염수 이전에 미리 비축한 물량으로 구성했다는 점이 부각됐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적어도 올해 추석 선물세트의 경우 방류된 오염수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고 안심하고 구매에 나섰다는 것이다. 실제 대형마트는 내년 설 선물세트 물량 역시 대부분 올해 상반기 비축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진다.

아울러 대형마트가 오염수 방류에 대비해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기로 하는 등 소비자의 불안감을 차단하고자 적극적으로 대응한 점도 판매 호조에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오염수 방류 이슈로 우려를 했던 게 사실인데 아직까지는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다. 비축된 물량을 감안할 때 내년 설도 상황은 크게 달라질 것 같지 않다”며 “전반적 매출 동향을 파악한 뒤 남은 예약판매 기간과 19일부터 시작되는 본 판매 기간 상품 운용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매출, #예약판매, #후쿠시마, #홈플러스, #아직까지, #소비자, #방류, #지난해, #불안감, #마트, #대형, #제품군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最近关注

友情链接